본 후기는 지극히 개인적인 시각에서 쓰여진 것임을 미리 알려드립니다.
스크롤 압박도 있습니다!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몇 달만의 서울나들이에, 간만에 맡은 직책에, 무진장 간만에 추진하는 모임이라 엥간히도 신경을 많이 썼나보다.

정모가 있는 주 월요일부터 내도록 업무랑 모임추진이랑 같이 진행하다보니 이것도 저것도 제대로 되는게 없는거 같았다.

보기로 한 공연도 얼렁뚱땅 정해버리고ㅠ_ㅠ

댕겨와서 느낀거지만 담엔 대충 대학로에 극장있는거만 확인되면 최대한 코메디로 골라야겠다-_-

대학로라는 곳이 공연장이 많다고는 들었지만 그렇게 공연장이 다닥다닥 붙어 있을 줄은 몰랐네;;

이건 뭐 그냥 한집건너 한집 수준이라니;;; 췌-_-

이게 다 회사때문이야! 뭐 검색할 시간이 있어야지!(....라지만 트윗할 시간에 검색했으면 좀 나았지싶다-_-;;)

암튼, 이래저래 연락오는거 보니까 7시쯤에는 사람이 거의 다 모일거 같아서 

저녁식사 장소부터 섭외하기로 했다.

마침 연극보러 온다는 인규랑 용수를 붙잡고 막무가내로 질문폭격!!

그날 하루죙일 톡으로 회의를 한 결과, 메뉴는 베트남음식으로 정해졌고(왜 그랬는지는 기억이 안나;;)

장소섭외를 위해 인규가 답사를 가주기로 했다.

대략 10명정도 모일거 같아서 예약을 잡았는데, 사장님 말씀에 의하면 그 시간엔 사람들이 거의 다 공연보러 들어갈 시간이라
서 자리가 남아돈다고 하네~

그래도 지금 생각해보면 예약 잘 했던거 같아. 안그랬음 그 많은 인원이 메뉴고르고 다 들어갈수 있는 자리 찾아헤맨다고 

완전 개고생할뻔했어ㅠ_ㅠ

저녁에 온게 보자...누구누구드라?

암튼 15-6명쯤 됐었지? 뒤에 쏘이가 참석했던건 기억나는데ㅠ_ㅠ

뭐 저녁식사 이야기는 후에 다시 쓰기로 하고.



그거 예약하고 나서 5시 모임장소를 검색해야되는데 용수랑 인규를 너무 괴롭힌거 같아서 혼자 열심히 검색했으나

그게 화근이었다ㅠ_ㅠ 

원래도 일주일중에 제일 바쁜게 금요일이지만 이날은 진짜 완전 미치게 바쁜거였다ㅠ_ㅠ

결국 개인적인 볼일까지 다 정리하고 집에 온게 한 11시 가까이였지?

명성이 자자한 별다방미스리 시즌2로 공지 올리고 DM뿌리고까지 하는데만 새벽 2시였나 3시였나ㅠ_ㅠ

피부를 위해 일찍 자려했으나 실패한거지 뭐ㅠ_ㅠ

기차타고 가면서 예약해야지 했으나-_-

아침에 늦잠자고 미친듯이 달려나가주셔서 자리에 앉자마자 출발해주시는 기막힌 타이밍으로 케텍수를 타는 바람에

미스리고 미스김이고 예약이고 나발이고 몽땅 머릿속에서 지워져버렸지-_-

같이 간 경구가 고생을 많이 했다. 나때문에 얼마나 조마조마 했을꼬?;ㅁ;

그것뿐이면 다행이게;;;

오늘도 역시나 민낯으로 민폐끼치고;; 

자리에 앉아마자 그때부터 변신신공을 발휘했다.

문 프리즘 파워 메이크업이 끝난뒤 난 취침, 불쌍한 경구는 노트북꺼내서 깨알같은 근무;;;





흠, 여기까지만 쓰는데 벌써 이렇게 길어지다니;;

아직 서울역에 도착도 안했는데 말이야ㅋㅋ

후기를 시리즈로 나눠써야겠네-_-

아오, 이 수다쟁이 같으니.

암튼 여기까지가 '동대구역 출발'입니다! 흐흐흐





 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- Message from Nicole -
« PREV : 1 : 2 : 3 : NEXT »

티스토리 툴바